며칠 전, 여섯살 된 조카가 일기를 다 쓰고 난 뒤 한마디를 내뱉는다.



"아~ 오늘 일기 다 썼다~ 근데 일기장에 글자가 4개 남을 만큼 많이 썼어~~"



그림일기를 쓴 모양이다... 그런데 글도 많이 썼나보다. 그림일기 글씨 칸이 네 칸이 남은 줄로 알아들은 나는 조카가 쓴 그림일기를 보았다. 



그리고 깨닫게 되었다. 내 생각이 틀린 것을... 



조카가 표현한 말은 아직 쓸 글자가 4자나 더 있는데 그림일기의 칸이 부족하다는 얘기였다. 



이럴땐 일상적으로 4칸이 "부족하다"라고 표현한다. 



그러나 아이들의 다양한 표현방식을 이해 못한 나에게 "글자가 4개 남을 만큼 많이 썼어~~"라는 표현은 생각의 전환을 가져다 주게 한 재밌는 표현이었다.



다시금 아이들의 창의적인 생각에 머리가 띵~ 했던 순간이다. 



'표현이 너무 재미있어서 사진 한장을 남겼다.'



이런 표현을 2~3년 전에도 길을 걷다가 들은 적이 있다. 



"엄마~ 바람이 자꾸 내손을 만지고 가"



귀여운 아이들의 표현에 그냥 웃음이 난다...^^

 


 엠스블로그와 친해지는 방법  

1. 트위터 팔로잉→엠스블로그(@emscloud)

2. 스토리채널 구독엠스블로그 채널

3. 유튜브채널 구독엠스블로그 채널


 이것만은 꼭 지켜주세요 

1. 엠스블로그 동의없는 블로그 글 내용,사진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!

2. 정보공유를 위한 블로그 주소 링크 공유는 얼마든지 환영합니다.^^


위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 


로그인이 필요없는 [공감] 한번 눌러주세요~ 


[공감]은 블로그 글작성에 큰 힘이 됩니다. ^0^

Posted by 엠스블로그

댓글을 달아 주세요